이사야 6 : 1 – 8
1. 웃시야 왕이 죽던 해에 내가 본즉 주께서 높이 들린 보좌에 앉으셨는데 그의 옷자락은 성전에 가득하였고
2. 스랍들이 모시고 섰는데 각기 여섯 날개가 있어 그 둘로는 자기의 얼굴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자기의 발을 가리었고 그 둘로는 날며
3. 서로 불러 이르되 거룩하다 거룩하다 거룩하다 만군의 여호와여 그의 영광이 온 땅에 충만하도다 하더라
4. 이같이 화답하는 자의 소리로 말미암아 문지방의 터가 요동하며 성전에 연기가 충만한지라
5. 그 때에 내가 말하되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도다 나는 입술이 부정한 사람이요 나는 입술이 부정한 백성 중에 거주하면서 만군의 여호와이신 왕을 뵈었음이로다 하였더라
6. 그 때에 그 스랍 중의 하나가 부젓가락으로 제단에서 집은 바 핀 숯을 손에 가지고 내게로 날아와서
7. 그것을 내 입술에 대며 이르되 보라 이것이 네 입에 닿았으니 네 악이 제하여졌고 네 죄가 사하여졌느니라 하더라
8.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으니 주께서 이르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하시니 그 때에 내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하였더니

Isaiah 6 : 1 – 8
1. In the year that King Uzziah died, I saw the Lord seated on a throne, high and exalted, and the train of his robe filled the temple.
2. Above him were seraphs, each with six wings: With two wings they covered their faces, with two they covered their feet, and with two they were flying.
3. And they were calling to one another: “Holy, holy, holy is the LORD Almighty; the whole earth is full of his glory.”
4. At the sound of their voices the doorposts and thresholds shook and the temple was filled with smoke.
5. “Woe to me!” I cried. “I am ruined! For I am a man of unclean lips, and I live among a people of unclean lips, and my eyes have seen the King, the LORD Almighty.”
6. Then one of the seraphs flew to me with a live coal in his hand, which he had taken with tongs from the altar.
7. With it he touched my mouth and said, “See, this has touched your lips; your guilt is taken away and your sin atoned for.”
8. Then I heard the voice of the Lord saying, “Whom shall I send? And who will go for us?” And I said, “Here am I. Send me!”

©2020 뉴욕겟세마네교회 The Gethsemane Church of New York 2408 5th St, East Meadow, NY 11554    (516)520-2004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